“트로트는 내 운명”…엄소영 ‘좋니 좋아’로 트로트계에 출사표(종합)

0
201905161717527446.jpg

신인 트로트 가수 엄소영이 ‘좋니 좋아’로 트로트계에 본격적인 출사표를 던졌다. 엄소영은 ‘국민 여동생’이 아닌 ‘편한 동네 주민’ 같은 가수가 되고 싶다고 목표를 전했다. 친근감 있는 노래로 항상 대중 곁에 함께 하고 싶다는 바람이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테 그랜드볼룸에서는 데뷔 앨범 ‘좋니 좋아’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먼저 이날 엄소영은 데뷔 쇼케이스 개최 소감에 대해 “굉장히 떨린다”면서도 다양한 개인기를 선보이며 매력을 어필했다.

이어 그는 타이틀곡 ‘좋니 좋아’를 비롯해 공동 타이틀곡 ‘끙끙끙’, ‘잘살아요’ 등 총 3곡 무대를 선보였다.

‘좋니 좋아’는 레트로 감성과 트렌디한 감성을 모두 담아낸 앨범으로 ‘끙끙끙’, ‘잘살아요’, ‘좋니 좋아’ 등이 수록됐다.

타이틀곡을 비롯해 수록곡은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인 뉴트로 감성의 곡으로 2030세대 뿐 아니라 전 연령층의 대중들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앨범이다.

엄소영은 “데뷔 앨범은 뉴트로 감성으로 굉장히 중독성 있는 곡이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끙끙끙’에 대해 “전주부터 잔잔한 느낌이 있다. 굉장히 마음이 찡한 감동적인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잘살아요’에 대해서는 “굉장히 밝은 노래다”라고 덧붙였다.

201905161717523338.jpg

엄소영은 동덕여대 실용음악과 출신으로, 와이콘엔터테인먼트에서 발굴한 첫 트로트 가수다. 그는 트로트를 통해 대중들에게 위로와 웃음을 전한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그는 “우연한 계기로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게 됐다. 주변 사람들한테 ‘트로트하면 잘 하겠다’는 권유를 많이 받았다. 당시에는 대중가요를 하고 싶었기 때문에 트로트에 관심이 많이 없었다. 하지만 트로트가 운명이라면 한번 부딪혀봐야겠다고 생각을 해서 도전했고, 이렇게 트로트 가수가 됐다”고 말했다.

최근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열풍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엄소영 역시 이 대열에 합류,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엄소영은 “‘미스트롯’이 요즘 굉장히 많은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좋은 시대에 태어났다고 생각하지만, 많은 실력자 분들이 나오셔서 잘해야겠다는 부담감이 크다. 앞으로 트로트에 대해서 더 많이 공부하고 연구하고 대중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 스스로도 단련하고 대중 분들께서도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01905161717538207.jpg

이어 ‘미스트롯’ 정미애, 송가인, 홍자를 언급했다. 그는 “정미애 씨에게서는 목소리 톤을 닮고싶다. 그리고 송가인 씨의 파워풀함과 홍자 씨의 감성적인 느낌을 닮고 싶다”고 덧붙였다.

롤모델에 대해서는 “훌륭하신 분들이 많지만, 장윤정 선배님을 꼽고 싶다”며 “사람을 들었다놨다 하는 그 매력을 닮고 싶다”고 말했다.

또 트로트 가수로서 자신의 장점에 대해서는 “콧소리의 간드러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콧소리로 인해 대중들의 마음을 살랑살랑 녹이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엄소영은 “트로트가 ‘미스트롯’으로 인해 전 연령층의 관심을 받게 됐다. 그만큼 트로트라는 장르가 국민 장르로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 많은 활동을 하고 싶다.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이름을 알리고 싶고, 트로트 오디션도 계획 중에 있다. 2집, 3집에 이어 롱런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