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최송현, ‘원조 아나테이너’ 증명한 빛나는 ‘예능 내공’

0
201905171053468155.jpg

배우 최송현이 ‘원조 아나테이너’의 내공을 발휘했다.

최송현은 지난 1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 오영실, 한석준, 오정연, 정다은, 이혜성과 함께 출연했다. 전현직 KBS 아나운서들이 출연한 이날 방송에서 최송현은 전현무와의 에피소드와 함께 자신의 ‘웃픈’ 흑역사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전현무와 KBS 아나운서 동기인 최송현은 "전현무가 날 처음 봤을 때 별로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최송현은 "아나운서 시험 4차 때 합숙 면접이 있다. 마지막 관문이 토론 배틀인데 전현무가 자진해서 사회자를 하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내가 의견을 냈는데 전현무가 ‘그런데 최송현 씨 그 의견은…’이라며 태클을 걸더라. 내가 여기서 대답을 못하면 감점이 되지 않나"라며 " 그래서 저 오빠가 날 싫어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현무는 "싫어할 이유가 뭐가 있겠냐. 나 살자고 그런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최송현은 "보통 남자 수험생들이 28~29세인데 당시 전현무는 누가 봐도 서른이 훌쩍 넘어 보였다"며 "지금 얼굴은 내가 본 전현무 얼굴 중 가장 젊은 얼굴이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송현은 전현무의 미담도 공개했다. 최송현은 "전현무는 지금이랑 똑같다"며 "아나운서 특집에 출연하면 항상 선배들을 놀리고 이슈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가장 많이 동기들은 정말 잘 챙겨줬다. 한번도 동기들을 에피소드의 소재로 쓴 적이 없었다"며 전현무의 의리를 칭찬했다. 

이날 ‘흑역사를 지워드립니다’ 코너에서 최송현은 과거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입고 갔던 의상을 지우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스타일리스트가 의상을 여러 벌 준비해 왔는데 이거다 생각이 들었던 옷이었다"며 "제작발표회 이후 밥을 먹으며 기사를 봤는데 ‘갈비뼈를 붙였냐’는 댓글이 있었다"고 말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어 최송현이 당시 입었던 붉은색 원피스 사진이 공개됐고, 최송현은 "나와 스타일리스트, 매니저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밥만 먹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전현무는 "방사선과 학회에서 입어야 될 옷"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최송현은 이날 아나운서 지망생 시절 나경은에게 "배우할 얼굴"이라고 이야기를 들었던 것을 털어놓으며 특별한 인연을 전했고, 최근 유행하는 ‘오나나춤’에 도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송현은 지난 2일 종영한 SBS 드라마 ‘빅이슈’에서 주인공 한석주(주진모)의 아내 배민정으로 열연을 펼쳤다. 지난 3월에는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맑은 목소리와 뛰어난 노래 실력, 반전 개인기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최송현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유튜브 채널 ‘송현씨 필름’을 통해 직접 촬영한 수중 세계와 다이빙 관련 전문 정보 등 ‘다이빙 강사’ 최송현의 매력을 전하고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