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사 시청률, 첫 방송부터 두 자릿수 기록

0

1.jpg

프로듀사 시청률이 첫 방송부터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프로듀사’는 10.1%(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주 같은 시간 파일럿으로 방송된 ‘레이디액션’의 4.8%보다 5.3% 상승한 수치이자, 금요일 예능 1위에 오른 ‘정글의 법칙’에 0.9%P 뒤진 2위이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김수현, 공효진, 차태현, 아이유가 자신만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각자 자신만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KBS 예능국에 입사한 백승찬(김수현)은 등장부터 어딘지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였고, 극중 ‘뮤직뱅크’ PD 탁예진(공효진)은 백승찬의 차를 ‘문 콕’하며 범상치 않은 관계를 암시했다.

아울러 실제 ‘1박2일’에 참여하고 있는 차태현은 이번에는 ‘1박2일’ 시즌4 PD 라준모를 맡아 시청률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PD의 애환을 담아냈으며, 톱가수 신디로 등장한 아이유도 까칠하고 도도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비슷한 시간대에 방송된 MBC ‘세바퀴’는 5.0%, SBS ‘정글의 법칙’은 11.0%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프로듀사 시청률, 프로듀사 시청률, 프로듀사 시청률, 프로듀사 시청률, 프로듀사 시청률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