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악기상점, 12년 만의 신곡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공개

0

201905271518596525.jpg

시인의 악기상점(본명 정현우)이 12년 만에 EP앨범 ‘아름답고 쓸모없기를’로 돌아왔다.

이번에 공개된 ‘아름답고 쓸모없기를’은 가수 정현우가 아닌 시인의 악기상점이라는 이름으로 발매됐으며, 동명의 타이틀곡 ‘아름답고 쓸모없기를’을 비롯한 총 세 곡이 담겨 있다.

타이틀곡 ‘아름답고 쓸모없기를’은 김민정 시인의 시 제목에서 가져온 노래로, 김민정 시인의 인터뷰 중 "피었다 지는 일이 아름다운데, 참 쓸모없다는"이라는 내용에 영감을 받아 작업했다. 이 곡은 잊혀져가는 슬픔이 당연한 것인지, 또한 살아있는 이유는 무엇인지에 대해 묻고 있으며, 이를 소년과 어른 사이의 미성의 음색과 섬세하면서도 편안한 멜로디의 절묘한 조화로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두 번째 곡 ‘빛의 호위’는 살아있는 감각을 쉼 없이 묻고 있는 조해진 소설가의 동명의 소설에서 영감을 받은 노래다. 고급스러운 세션과 멜로디가 특징인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 혹은 절대자에게 말하는 가사가 특징이며 가요와 클래식, 대중가요와 성가의 경계에 있는 듯한 크로스오버풍의 곡이다.

세 번째 곡 ‘날개비’는 정현우 본인의 시 제목에서 가져온 노래로, 사라지는 것들의 아픔을 담고 있는 추모곡이다. 새가 돼버린 아이의 입장에서 읊조리는 듯 한 가사가 애잔하고 뭉클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아름답고 쓸모없기를’은 모두 시와 소설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한 음악과 문학작품의 컬래버레이션이라 할 만하다. 시인이기도 한 정현우는 평소 좋아하던 문학작품에서 느낀 감정선과 정서를 음악에 담아 표현하려 했으며, 바로 이 지점이 시인의 악기상점의 음악적 정체성이다.

문학작품을 노래하는 음유시인 시인의 악기상점은 문학적인 음악, 음악 속의 문학성을 추구하는 독특하고 아름다운 가요의 한 장을 일궈 나가려 한다.

한편 정현우는 오는 7월 개봉 예정인 영화 ‘나의 노래는 멀리 멀리’ OST에 참여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