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최시원, 진심의 종영 소감 “그립고 또 그리워”

0

201905291216210283.jpg

‘국민 여러분!’의 최시원이 작품을 향한 진심이 담긴 종영 소감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극본 한정훈, 연출 김정현 김민태)은 유쾌한 정치 세태 풍자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최시원은 극 중 양정국 역을 맡아 연기 호평을 받았다. 그는 "’국민 여러분!’은 내 인생 드라마다. 항상 같은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지만 이번 작품은 여러 면에서 의미가 더욱 깊었다. 양정국이 그립고 또 그리울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베테랑 사기꾼에서 얼떨결에 국회의원에 당선돼 변화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설득력 있게 표현한 최시원은 "대본에 모든 게 나와 있었다. 그렇기에 순간순간 집중해 진정성 있게 느끼고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며 가장 중점을 두고 연기한 부분을 설명했다.

더불어 "모든 배우들과의 호흡이 정말 좋았다. 심지어 처음 뵌 출연자분들과도 잘 맞았다. 특히 미영(이유영 분)과는 대본을 받으면 서로 어떻게 할지 바로 그려졌다. 덕분에 현장에서 새로운 것들을 많이 도전해 볼 수 있었다"고 답하며 남다른 팀워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처럼 최시원은 매 작품마다 색다른 연기 변신을 통해 시청자들의 신뢰를 쌓아가고 있다. 그가 다음 행보에서 또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