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컵에 발 올린’ 한국 U-18 대표팀.. 중국에 사과

0

201905301003460923.jpg

한국 18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중국 청두에서 열린 ‘2019 판다컵’ 대회에서 우승 후 한 세레모니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30일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한국 대표팀은 ‘판다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우승컵에 발을 올린 채 기념사진을 찍었다.

또 다른 선수는 우승컵에 소변을 보는 듯한 모습을 취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무례한 행동은 중국의 한 사진 애호가가 촬영한 사진을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리며 알려졌다.

해당 사진을 본 주최 측은 한국 축구협회와 대표팀에 엄중한 항의와 함께 성명을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국 대표팀은 다음날인 30일 새벽 단체로 사과를 했다.

대표팀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사과를 드린다”면서 “우리는 축구 선수로서 중대한 잘못을 저질렀고, 다시 한번 이런 잘못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모든 중국 축구 팬과 선수, 중국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라며 “우리는 한국과 중국 축구협회의 우호 관계가 계속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정수 감독도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죄송하다. 이번 일은 완전히 나의 잘못이다”며 주최 측에 사과의 말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국내 팬들은 “나라망신 제대로 시켰네. 인성교육부터”, “너희들이 밟고 서 있는 건 우승 트로피가 아니라 한국 축구의 얼굴이다”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이 참가한 판다컵은 한국, 중국, 태국, 뉴질랜드 등 4개국이 참가한 대회다. 한국은 3전 전승으로 우승했다.

#판다컵 #세레모니 #우승

loure11@fnnews.com 윤아림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