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유람, ‘내일의 기억’ 합류..열혈 형사 변신

0

201905301416205691.jpg

배우 배유람이 영화 ‘내일의 기억'(가제)을 통해 열혈 형사로 변신한다.

30일 소속사 비에스컴퍼니 측은 배유람의 ‘내일의 기억’ 합류 소식을 전했다. 배유람은 극 중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풀어나가는 형사 역할을 맡았다.

‘내일의 기억’은 사고 후 기억을 잃은 여자가 본 환영이 현실로 벌어지면서 남편이 가진 비밀과 마주하게 되는 스토리로, 비밀에 얽힌 끔찍한 사건을 차츰 풀어나가는 웰메이드 감성 스릴러다.

배유람은 열정적이면서도 진지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스토리 전개에 더욱 힘을 싣는 역할로 남다른 활약을 기대케 하고 있다.

그동안 드라마 ‘프로듀사’, ‘나쁜 형사’부터 영화 ‘뺑반’,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 장르를 불문한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온 배유람은 드라마와 영화를 병행하며 꾸준히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기도 했다.

특히 배유람은 드라마 ‘나쁜 형사’에서 멘사 회원이자 IT 프로그래머 출신 반지득을 맛깔나게 연기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빠른 두뇌 회전력과 여유로운 태도를 디테일하게 살려 눈도장을 찍은 그가 ‘내일의 기억’에서는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이처럼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해온 배유람이 또 어떤 모습으로 관객을 매료시킬지 관심을 모은다.

배유람은 "매력적인 영화에 출연하게 돼 기쁘다. 배우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니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배유람은 ‘내일의 기억’ 촬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