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정, ‘바람이 분다’ 첫 등장..김성철-김가은과 묘한 삼각관계 형성

0

201906041059360824.jpg

배우 이규정이 드라마 ‘바람이 분다’에 첫 등장해 김성철, 김가은과 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인다.

이규정은 4일 오후 방송하는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 김보경) 4회에 첫 등장한다.

이규정은 극 중 김나은 역을 맡았다. 김나은은 청순한 미모와 더불어 대만 영사관 근무 이력으로 지성미까지 갖춘 인물이다.

그는 브라이언 정(김성철 분)과 얽히며 묘한 기류를 형성하는 것은 물론, ‘브라이언 바라기’ 손예림(김가은 분)을 긴장시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시킬 예정이다.

이규정은 소속사를 통해 "좋으신 감독님과 선배님들, 스태프분들과 함께 촬영하고 연기할 수 있어 감사한 마음입니다"라며 "김나은이란 캐릭터로 현장에서 즐겁게 배우며 촬영하고 있습니다. ‘바람이 분다’에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지난 2015년 개봉한 영화 ‘고양이 장례식’으로 데뷔, ‘퇴마:무녀굴’, ‘아가씨’ 등에 출연했다. 이 외에도 드라마 MBC ‘가화만사성’, ‘행복을 주는 사람’, ‘밥상 차리는 남자’, ‘내사랑 치유기’ 등에 연달아 출연하며 안방극장에 존재감을 각인시켜왔다.

한편 이규정은 ‘바람이 분다’ 출연과 더불어 배우 송지효, 구재이, 이주우, 전종서 등이 소속된 배우 전문매니지먼트 마이컴퍼니(대표 최윤배)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