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싱걸스, 7일(오늘) 단독콘서트 ‘Fishing Queen’ 티켓 오픈

0

201906071154561691.jpg

걸밴드 피싱걸스가 6년만의 단독콘서트 ‘Fishing Queen’ 티켓을 오픈한다.

피싱걸스는 오는 7월 6일 홍대 롤링홀에서 단독콘서트 ‘Fishing Queen’을 열 계획이다. 이에 6월 7일 오후 8시 멜론 티켓에서 예매를 오픈한다.

피싱걸스는 펑크를 기반으로 음악을 하는 비엔나핑거(기타,보컬), 양다양다(베이스), 오구구(드럼)으로 구성된 여성 3인조 걸밴드다.

약 6년 동안 인디씬에서 다양한 클럽 공연과 싱글 앨범을 발매하며 꾸준히 활동해온 피싱걸스는 지난 3월 27일 첫 번째 정규앨범을 발표했다.

단숨에 가온차트 앨범 발매 12위에 올랐으며, 활발한 방송 활동과 페스티벌 등의 무대에 서며 꿈을 향한 발걸음을 한 걸음씩 내딛고 있다.

이번 단독콘서트에서는 피싱걸스의 매력에 빠져들게 만드는 3번의 주문을 외친 타이틀곡 ‘빠져든다’와 공연 무대에서 화제를 모은 히트곡 ‘오천주’, 콤플렉스 가득한 악마의 귀여운 속삭임 ‘Disco From Hell’, 간절히 바라면 이뤄진다! 단 한줄로 적은 ‘줄리의 법칙’, 피싱걸스의 표 지질함을 보여주는 ‘바밤바’, 작금의 현실을 바라보는 냉소적인 청춘들의 시선을 그린 ‘아저씨’, 비엔나핑거의 4단 고음을 들을 수 있는 ‘어쩌다보니깐’ 등 총 12곡의 정규앨범의 수록곡들을 무대에서 보여줄 예정이다.

또 유명 가수의 곡이 피싱걸스 표 펑크로 편곡된 커버곡을 볼 수 있으며 베일에 쌓인 그녀들의 미발표 곡이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피싱걸스의 비엔나핑거는 "정규 앨범 발표 이후 많은 분들이 항상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 단독콘서트에서 피싱걸스 표 펑크락의 카리스마 있는 라이브 공연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또 숨겨진 특별 게스트도 있어요. 꼭 저희 공연을 보러 오세요"라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