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오세훈 투톱’…대망의 결승전 나선다

0

201906152341200315.jpg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이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을 앞두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선발라인업을 공개했다.

정정용 한국 대표팀 감독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공격수 오세훈(아산)과 에이스 이강인(발렌시아)을 선발 투톱으로 세우는 3-5-2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조영욱(서울)과 김세윤(대전)이 호흡을 맞춘다.

수비형 미드필더 김정민(리퍼링)이 뒤를 받친다.

수비 라인은 앞선 경기들과 다르지 않다.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로 스리백을 맡고 좌우 윙백에 최준(연세대)과 주장 황태현(안산)이 선발로 나선다.

골문은 연일 눈부신 선방을 보이고 있는 이광연(강원)이 7경기째 선발 출전한다.

한편 대표팀이 우크라이나를 이기면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우승컵을 차지하게 된다.

#U-20 #결승전 #선발

loure11@fnnews.com 윤아림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