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크라이나 1-1 전반 종료…동점골 내줘

0

201906160217520398.jpg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폴란드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 전반전을 1-1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대회 결승전에서 전반 5분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PK를 얻어낸 김세윤(대전)과 VAR(비디오 판독), 이강인(발렌시아)이 만든 득점이었다.

이후 선제골을 내준 우크라이나의 적극적 공세가 이어졌다.

우크라이나는 신체적 우위를 앞세워 긴 패스와 미드필드를 거친 짧은 패스를 이어가며 한국을 괴롭혔다.

전반 12분에는 세르히 불레차가 오른발 프리킥으로 골문을 노렸으나 이광연(강원)의 선방에 막혔다.

그러나 우크라이나의 공세 끝에 한국은 전반 34분 동점골을 내줬다.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디나모 키예프)가 오른발 슛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U-20 #한국 #전반전

loure11@fnnews.com 윤아림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