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 대표팀, 우크라이나에 막혀 사상 첫 ‘준우승’

0

201906160258127482.jpg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U-20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전에서 이강인(발렌시아)의 페널티킥 선제골이 터졌지만,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에게 동점골과 결승골을, 후반 44분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1-3으로 패했다.

우승 트로피는 아쉽게 놓쳤지만, 한국 U-20 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에 이어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는 역사를 썼다.

한편 대표팀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정오에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 #U-20 #준우승

loure11@fnnews.com 윤아림 인턴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