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씽로튼’, 극찬 입소문 흥행으로 이어져..2주째 TOP 10 기록

0

201906180931075293.jpg

뮤지컬 ‘썸씽로튼’에 대한 기대감이 입소문으로 번지며 흥행을 이끌고 있다.

‘썸씽로튼’은 9일 첫 공연후 티켓판매 사이트 인터파크에서 14일에는 내한 뮤지컬 공연 판매 점유율 1위에 이어 15일에는 2위를 차지 했으며 6월 2주와 3주인 오늘까지 국내에서 공연중인 뮤지컬 전체 중 탑 10(TOP.10)에 이름을 올렸다.

‘썸씽로튼’은 개막전 가수 정동하, 작곡가 김형석, 가수 박시환, 뮤지컬 배우 허규 등의 셀럽들이 기대하는 뮤지컬로 관심을 모았다. 개막이후 여러 매체는 물론 공연을 본 관객들의 리뷰와 입소문으로 컨텐츠 자체가 가진 힘이 발휘된 결과다.

국내 뮤지컬계의 상황에서는 출연 배우의 티켓 파워가 성패를 좌우하기도 하기에 ‘썸씽로튼’ 브로드웨이 오리지널 팀의 선전은 앞으로를 더 기대하게 만든다.

‘썸씽로튼’은 영국 코미디 작가 존 오 페럴과 캐리 커크패트릭·웨인 커크패트릭 형제의 상상력에서 출발했다. ‘인류 최초의 뮤지컬이 탄생하는 순간’, ‘셰익스피어 시절 런던이 뮤지컬의 황금기인 브로드웨이의 30년대와 비슷했다면’ 등의 호기심에서 시작한 작품으로 2015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했다.

‘렌트’, ‘인 더 하이츠’, ‘애비뉴Q’ 등으로 토니상 3회 수상에 빛나는 프로듀서 케빈 맥컬럼, ‘북 오브 몰몬’, ‘알라딘’ 등을 연출한 케이시 니콜로가 창작진으로 참여했다.

또한 르네상스 시대 당대 최고의 극작가 셰익스피어에 맞서 인류 최초의 뮤지컬을 제작하게 된 바텀 형제의 고군분투기를 코믹하게 그려내 ‘브로드웨이에서 가장 독창적이고 오리지널한 작품’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썸씽로튼’은 미국 공연 이후 갖는 첫 해외 투어 도시로 서울을 선택했다. 가수 임재범, 박효신, 양파 등과 함께 작업한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 잘 알려진 신재홍 대표가 이끄는 엠트리뮤직이 이번 공연을 개최한다.

한편 ‘썸씽로튼’은 오는 3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