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 감독, ‘필름 페스트 뮌헨’-‘로카르노 영화제’-‘뤼미에르 영화제’ 참석 확정

0
201906201258169919.jpg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 잇따른 러브콜을 받으며 글로벌한 행보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20일 ‘기생충’ 측은 "오는 6월에 있을 ‘필름페스트 뮌헨’과 8월 ‘로카르노 영화제’에 이어 10월 개최를 확정한 ‘뤼미에르 영화제’에 봉준호 감독이 초청받아 참석한다"고 밝혔다.

‘필름페스트 뮌헨’은 오는 6월 27일부터 7월 6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영화제로, ‘베를린 영화제’의 뒤를 잇는 독일에서 가장 큰 여름 영화제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 2001년 장편영화 데뷔작 ‘플란다스의 개’로 ‘필름페스트 뮌헨’에서 신인 감독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시네마스터스 컴피티션(Cinemasters Competition)에 초청돼 최고 영화상인 ARRI/OSRAM 상을 두고 다른 9편의 영화들과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영화제 기간 봉준호 감독의 회고전도 열린다. ‘플란다스의 개’, ‘살인의 추억’, ‘괴물’, ‘도쿄!’, ‘마더’, ‘설국열차’, ‘옥자’까지 총 7편의 영화가 상영한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송강호 배우와 함께 8월 7일부터 17일까지 스위스에서 열리는 ‘로카르노 영화제’에 참석한다. ‘로카르노 영화제’는 칸, 베니스, 베를린 세계 3대 영화제와 더불어 세계적인 권위를 가지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는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영화제 중 하나다.

송강호 배우가 해마다 독창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는 세계적인 배우에게 헌정하는 상인 ‘엑설런스 어워드’를 아시아 배우 최초로 수상한다는 소식이 일찍부터 전해져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배우의 동반 참석이 예견돼 왔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야외 상영관 중 하나로 꼽히는 8천석 규모 피아짜 그란데(Piazza Grande)에서 봉준호 감독의 전작 ‘살인의 추억’이 상영될 예정이다.

10월에는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레모가 감독으로 있는 ‘뤼미에르 영화제’에 참석한다. ‘뤼미에르 영화제’는 세계 최초로 영화를 만든 뤼미에르 형제의 이름을 따 만든 영화제다. 뤼미에르 형제가 처음으로 영화를 만든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다.

이 밖에도 영화 ‘기생충’과 봉준호 감독은 해외 유수 영화제서 잇따른 러브콜을 받고 있다. 이에 봉준호 감독의 영화제 참석은 물론 올해 전 세계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오른 ‘기생충’의 세계 일주도 당분간 이어지며 한국영화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로 호평을 받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