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잊지 못할 공연”…피아노맨, 국방의 의무 前 마지막 콘서트 소감

0
201906241230138170.jpg

로맨틱팩토리 아티스트들의 환상적인 하모니가 토요일 밤을 뜨겁게 달궜다.

피아노맨, 오반, 빈첸은 지난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로맨틱팩토리 콘서트 ‘로맨틱 데이(ROMANTIC DAY)’를 개최했다.

이날 공연장에는 세 아티스트의 무대를 관람하기 위해 찾은 관객들로 꽉 들어찬 가운데, 오반이 첫 번째 주자로 출격해 콘서트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피아노맨이 지난 23일 발표한 신곡 ‘다시 너’ 무대를 최초 공개했으며, 빈첸의 공연으로 1부를 마무리했다.

2부에서는 셋리스트의 모든 곡이 MR없이 피아노맨의 키보드 연주만으로 울려 퍼지며 공연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색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2부에서도 가장 먼저 스테이지에 오른 오반은 빈첸과 함께 피아노맨의 연주에 맞춰 ‘불행’, ‘눈송이’ 무대를 컬래버레이션으로 꾸며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특히 피아노맨은 국방의 의무에 앞서 이번 콘서트를 통해 고별 무대를 꾸몄다. ‘혜화동 거리에서’를 비롯해 ‘뻔한 발라드’, ‘난 널 사랑하지 않는다’ 등을 진심 어린 목소리로 열창하며 듣는 이들을 감동시켰다.

콘서트를 마친 후 피아노맨은 “오반, 빈첸과 함께 평생 잊지 못할 멋진 공연을 펼쳐 뿌듯하고 기분 좋다. 뜨거운 호응 보내주신 관객 분들께도 감사하다”며 “국방의 의무를 다한 후에도 계속해서 좋은 음악 들려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피아노맨의 신곡 ‘다시 너’는 발매 직후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핫한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