西매체 “이강인 레반테 임대 이적 임박”.. 감독이 직접 전화

0

201906260904159756.jpg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의 이강인이 레반테로 임대 이적할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간) 발렌시아 매체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등은 이강인의 레반테 임대 이적 협상이 곧 마무리된다고 보도했다.

파코 로페즈 레반테 감독이 이강인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팀에서 맡게 될 역할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는 "레반테는 같은 지역에 위치해 있어 이사 없이 가족과 함께 지낼 수 있다. 프리시즌 이전에 이적해 훈련도 함께할 수 있다. 현재로서는 레반테가 최고의 이적 옵션이다"라고 덧붙였다.

2018-19시즌 발렌시아 1군 데뷔를 한 이강인은 U-20 월드컵에서 맹활약하며 자신의 주가를 높였다.

이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한 이강인은 최우수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에 스페인 레반테, 네덜란드의 아약스와 PSV아인트호벤 등이 이강인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이 중 레반테가 가장 적극적으로 영입에 나선 것이다.

이강인 측은 출전시간 보장을 조건으로 협상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플라자 데포르티바’는 "발렌시아는 8000만 유로(약 1053억원)의 바이아웃을 지불하지 않는 한 임대 이적만 허락할 것"이라면서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20~25경기를 출전할 수 있는 조건을 포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강인 #발렌시아 #임대 #이적 #레반테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