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경수진, 무더위 날리는 촬영장 ‘인간 비타민’ 활약

0
201907011141006398.jpg

배우 경수진이 ‘조선생존기’ 촬영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1일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극본 박민우, 연출 장용우) 측은 경수진의 모습을 담은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경수진은 주황색의 상큼한 한복을 입고 기분 좋은 에너지를 내뿜고 있다.

경수진은 지난 30일 오후 방송한 ‘조선생존기’ 8회 대본을 들고 환한 미소를 짓는가 하면, 반가움 가득한 손 인사로 경쾌함을 잃지 않는다. 특히 37도를 웃돌아 눈도 제대로 뜰 수 없었던 뜨거운 날씨 속에서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경수진의 노력이 엿보인다.

경수진은 조선시대로 타임슬립해 명나라에서 온 의녀 행세를 하며 갖은 고생 중인 혜진으로 이질감 없이 연기 변신하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밤을 새워 중국어 대사를 외우고, 트럭에서 떨어지지 않기 위해 온 몸으로 강풍을 맞으며 와이어 액션을 펼치는 등 강도 높은 촬영 현장임에도 불구하고 전염성 강한 특유의 미소로 현장을 매료시키고 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청석골에 떨어졌던 혜진과 일행들이 한양 궁궐로 입성하게 되면서 매 회 거듭될수록 커지는 스케일에 맞춰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대체 불가한 매력으로 완벽히 소화하고 있다.

한편 지난 8회 방송에서는 현 남자친구 정가익(이재윤 분)과 재회한 혜진이 궁궐에 입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전 남친 한정록(강지환 분)의 동생 한슬기(박세완 분)가 세자빈 대역을 소화해야 하는 사이, 이를 도와야 하는 상황에 처한 가익이 혜진과 정록을 궁으로 불러들였기 때문이다.

가익은 혜진에게 의녀청에 자리를 마련해 궁에서 머물 수 있도록 조치했다. 2019년으로 다시 돌아가야만 하는 이들이 하나둘 궁궐로 모이고 있는 가운데, 이들에게는 또 어떤 고난이 생겨날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