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에일리, 올 여름 흔들어놓을 ‘써머 퀸’의 ‘Room Shaker’(종합)

0
201907021608581286.jpg

가수 에일리가 ‘플레이리스트’ 같은 앨범을 들고 출격, 새로운 활동에 나섰다. 10곡 꽉 채운 웰메이드 앨범으로 팬들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과거 가창력 위주의 곡으로 대중과 만났던 에일리는 이번 앨범에서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다. 가창력은 물론, 전달력과 퍼포먼스를 중시한 곡으로 활동하는 것이다.

에일리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두 번째 정규앨범 ‘butterFLY(버터플라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먼저 이날 에일리는 ‘낡은 그리움’ 이후 2년 8개월 만에 컴백한 소감에 대해 “정말 오랜만에 쇼케이스도 가져본다. 기대되고 많이 흥분된 상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랜만에 저의 음악을 대중 분들과 나눌 수 있다는 점이 기대된다”고 설레는 소감을 전했다.

201907021608590025.jpg

정규앨범 ‘butterFLY’는 나비의 여린 날갯짓에서 뿜어져 나오는 자유로운 에너지를 은유적으로 표현, 에일리가 그동안 보여줬던 색깔과는 또 다른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느낌을 모두 담아낸 앨범이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Room Shaker’는 강렬한 베이스와 그루비한 비트, 매력적인 훅이 어우러진 어반 힙합으로, 공간을 흔들다는 상징적 의미와 너와 내가 있는 공간이 어디든 모두 신나게 흔들고 즐기자는 뜻이 담겼다.

에일리는 ‘Room Shaker’를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가창력으로 많은 분들께서 인정해주시는 것 같다. 그래서 그런 곡으로 나오면 모두가 예상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Room shaker’를 선택, 가사를 매력 있게 전하려고 했다. 안무로 더 멋있는 곡을 만들기 위해 정말 많은 신경을 썼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인 ‘Room Shaker(룸 셰이커)’를 비롯해 ‘Midnight(미드나잇)’, ‘Want It(원트 잇)’, ‘Headlock(헤드락)’, ‘LOVE(러브)’(feat. 첸CHEN), ‘Nothing At All(낫띵 앳 올)’, ‘그대는 그대라 소중해’, ‘Fire(파이어)’, ‘Ain’t That Pretty(에인 댓 프리티)’, ‘Heartcrusher(하트크러셔)’(feat. Undaunted, DJ Koo)까지 총 10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201907021608596875.jpg

그간 공백이 길었던 만큼 앨범 프로듀싱에 참여, 아티스트로서의 역량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엑소 첸과 DJ Koo를 포함해 화려한 아티스트들과 실력 있는 작곡, 작사진을 직접 이끌며 앨범에 완성도를 더했다.

또 에일리는 첸과 ‘Love’의 콜라보 작업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앞서 팬들의 요청으로 일면식이 없던 첸에게 연락을 했고, 함께 호흡을 맞췄다는 것. 특히 그는 첸이 이미 완벽하게 녹음이 끝난 상황에서 재녹음까지 진행했다는 사실을 전해 수록곡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특히 에일리는 “저는 항상 도전하는 걸 좋아한다. 못해봤던 것, 못해봤던 장르를 시도하는 걸 좋아한다. 항상 도전을 멈추지 않는 가수라는 걸 저의 음악을 들어주시는 분들에게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앨범에는 신나는 힙합 장르부터 팝EDM 장르도 굉장히 많다”며 “모든 기분에 들을 수 있는 곡들이 담겨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201907021609001055.jpg

또 에일리는 기대하는 음원 성적에 대해 “1위를 하지 않더라도 차트에 오래 머물러 있으면 대중분들이 자주 들어주신다는 뜻일 것 같다. 일주일 정도 차트에 머물러있으면 감사할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전했다.

끝으로 에일리는 “다양한 활동으로 팬 분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많은 준비를 했다”며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에일리는 정규앨범 발매와 더불어 같은 날 오후 6시 팬 쇼케이스를 개최, 활동에 돌입한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