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주민경, 임성언 지키는 ..걸크러쉬+사이다 매력 폭발

0
201907051616281621.jpg

배우 주민경의 분노에 시청자들이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주민경(이재인 역)은 현재 방송 중인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이무생(남시훈 역)의 폭력에 분노하며 언니 임성언(이서인 역)을 향한 미안함과 안타까움을 폭발시키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25, 26회에서는 이서인이 남시훈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서재에서 화를 참지 못하고 이서인에게 폭력을 행사하려던 것을 이재인(주민경 분)이 보게 된 것이다.

언니가 이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알아차린 이재인은 "나도 때려봐"라며 남시훈을 향해 소리쳤고, 그의 멱살을 잡으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재인은 "네가 뭔데 우리 언니를 때려"라고 소리치며 남시훈을 밀쳐내며 격분했다. 그는 그동안 홀로 아픔을 감당해왔던 언니 이서인에 대한 속상함과 미안한 마음에 언니를 끌어안으며 오열했다.

항상 시크하고 무심한 듯 보이던 모습과 달리 언니에게 가해진 폭력에 감정을 폭발시키는 주민경의 연기는 단숨에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그의 폭발적인 감정은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시며 이서인과 이재인 사이의 애틋한 자매애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이어 이서인과 함께 변호사를 찾아간 그녀는 접근금지명령을 신청해도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는 말에 "나 혼자서도 상대할 수 있어요"라는 말로 이서인을 지키겠다는 든든한 막내의 면모를 보여줬다.

소송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이서인의 말에 걱정스런 눈으로 바라보며 더 이상 그의 폭력을 간과하지 않을 것임을 전하며 걸크러쉬 매력을 보여줬다.

이처럼 주민경은 주변에 무심한 듯한 시크한 매력부터 분노를 폭발시키는 감정연기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적재적소에 등장, 허를 찌르는 말과 촌철살인 멘트로 시청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하는 사이다 매력까지 더하며 시청자의 뇌리에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한편 ‘봄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