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니, ‘불후의 명곡’ 윤시내 편 출연..모던 록 밴드의 진수 선사

0
201907081419540170.jpg

밴드 몽니가 ‘영원한 디바’ 윤시내의 명곡을 통해 모던 록 밴드의 진수를 선사한다.

몽니는 8일 오후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진행되는 KBS2 ‘불후의 명곡’ 녹화에 참여한다.

이날 녹화에는 1974년 영화 OST ‘열 아홉 살이에요’로 데뷔해 독특한 스타일, 독보적인 목소리, 본인만의 뚜렷한 개성으로 대중들을 매료시키며 ‘열애’, ‘공부합시다’, ‘DJ에게’ 등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영원한 디바, 윤시내가 전설로 나선다.

몽니는 지난달 29일 방송한 ‘불후의 명곡’ 2019 상반기 왕중왕전에 출연해 김추자의 ‘무인도’를 재해석 해 역대급 무대를 선보이며 음원사이트와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바 있다.

몽니는 2019년 상반기 ‘불후의 명곡’ 프로그램 최다 출연자로 손꼽히며 제작진에게 개근상을 수여 받는 등 활발한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한편 몽니는 오는 8월 31일 토요일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단독 콘서트 ‘한 여름 밤의 Dream pop 2019’를 개최할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