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써니텐’, 1990년부터 2000년까지..‘인싸의 거리’ 홍대 ‘흥’으로 물들여

0
201907081457284312.jpg

뮤지컬 ‘써니텐’이 추억 속 노래들로 올 여름 ‘인싸의 거리’ 홍대를 흥으로 물들인다.

‘써니텐’은 오는 12일부터 매주 수~금 평일 오후 7시 30분, 주말과 공휴일에는 오후 3시와 5시 30분에 젊음의 거리 홍대에 위치한 JDB스퀘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써니텐’은 JDB스퀘어와 하마컴퍼니가 합작한 1990년대~2000년대 히트곡으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사랑에 상처받은 여성과 인생 역전을 노리는 남성의 단짠단짠 연애 스토리를 그렸다.

이는 지난 2015년부터 대학로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연극 ‘텐-열흘간의 비밀’을 각색해 뮤지컬로 재탄생시킨 작품이다. 이미 대학로에서 탄탄한 스토리와 연애세포를 자극하는 달달한 로맨스로, 작품성과 인기를 동시에 입증한 만큼 예비 관객들의 기대수치도 높아지고 있다.

또한 DJ DOC의 ‘머피의 법칙’, 터보의 ‘나 어릴 적 꿈’, 쿨의 ‘해석남녀’ 등 추억 속 명곡을 적재적소에 배치해 공연에 흥을 더하고 그 시대를 살았던 관객들에게는 추억여행까지 선사, 기존 뮤지컬과 달리 누구나 귀에 익은 노래들로 흥을 배가시킨다.

여기에 연극 ‘오 마이 달링’, ‘나의 PS파트너’ 등에서 활약한 배우 이주훈, ‘소년24’로 얼굴을 알린 연석, 빅플로 메인보컬 성민 등 연기력과 보컬 실력을 입증한 막강한 주연 라인업 역시 극을 풍성하게 만든다.

‘써니텐’의 음악을 맡은 박지만 감독은 "원곡들이 워낙 좋아서 최대한 이를 살리는 방향을 유지하되 리듬을 조금 더 신나게 바꿨다"며 "히트곡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공연인 만큼 매회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