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그이’ 최주원, 신인배우 화니의 마지막 소감 “데뷔작, 더없이 소중해”

0
201907111627517787.jpg

배우 최주원이 ‘절대그이’ 마지막회를 앞두고 드라마에 대한 애정과 더불어 종영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마지막 방송을 앞둔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극본 양혁문, 연출 정정화)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방민아 분)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여진구 분)가 펼치는 달콤 짜릿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최주원은 극 중 톱스타 마왕준(홍종현 분)이 소속된 KIN엔터테인먼트 신인배우 화니 역을 맡아 멋진 외모와 연기력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신예 스타이지만 톱스타 마왕준보다 더 높은 위치를 차지하고 싶은 욕망남으로 열연을 선보였다.

화니는 마왕준과 경쟁구도를 그리며 극에 긴장감을 부여하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같은 존재였으나, 극 후반부에는 조금은 어설픈, 미워할 수 없는 악역으로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했다.

최주원은 소속사 웨이즈컴퍼니를 통해 "무더운 지난 여름 촬영한 시간들이 엊그제 같다. 우선 ‘절대그이’는 저에게 데뷔작인만큼 더없이 소중하다. 첫 작품을 ‘절대그이’와 함께해 매우 행복했다. 감독님 작가님은 물론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화니를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고 잊을 수 없는 소중한 작품이다. 그동안 ‘절대그이’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한편 ‘절대그이’ 마지막회는 오늘(11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