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조선판 걸크러쉬 활약! 첫 회부터 통했다

0
201907180914167342.jpg

배우 신세경이 몰입도 높은 연기로 ‘신입사관 구해령’의 포문을 열었다.

지난 17일 첫 방송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는 1초도 눈을 뗄 수 없었던 전개와 감각적인 연출, 새로운 재미 삼박자가 어우러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 중심에는 단단한 내공으로 중무장한 배우 신세경이 굳게 자리잡았다.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선명한 존재감을 아로새긴 신세경은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도 강렬한 하드캐리를 이어나가며 시청자들의 60여 분을 단숨에 사라지게 만들었다.

‘신입사관 구해령’ 1-2회에서 신세경은 단란한 가정을 이뤄 아이를 소중히 안는 대신 고장 난 괘종시계를 품에서 절대 놓지 않았으며, 물 건너 온 서양의 서책에 깊은 감명을 받고, 또 언제 어디서나 불의를 보면 참지 않는 위풍당당한 성격의 소유자 구해령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해령은 ‘조선판 걸크러쉬’의 정수를 제대로 보여줬다. 결말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책비로 활동한 대가를 받지 못하자 통쾌한 복수를 과감하게 하는가 하면, 초면에 거리낌 없이 말을 놓은 이림(차은우 분)의 무례함을 넘어가지 않았다. 어린아이에게 말을 처음 알려주듯 침착하게 설명해주는 모습은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인간적인 모습도 보였다. 왈짜패의 마수에 빠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취향에 맞지 않은 인기 염정 소설의 작가 매화 행세를 하며 낭독회에 나섰다. 타인의 어려움을 쉽게 지나치지 못하는 해령의 따뜻한 마음은 이야기에 훈훈함을 더했다.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신세경이 아닌 구해령은 상상하기 힘들다"고 전한 강일수 감독의 말처럼, 신세경은 구해령 캐릭터에 빈틈 없이 녹아들었다. 다채로운 감정이 깃든 눈빛과 표정, 깔끔한 대사처리로 공기부터 다른 흡입력을 만들었다.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선보인 신세경이 앞으로 그려나갈 무한한 활약에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신입사관 구해령’ 3-4회는 오늘(18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