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선껌’ 박희본 “살 쪄야 하는데 잘 안 쪄..홍어로 살 찌우겠다”

0

201510191616282641.jpg

배우 박희본이 통통한 캐릭터를 맡은 고충을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월화드라마 ‘풍선껌’(극본 이미나, 연출 김병수)의 제작발표회에는 김병수 PD, 이미나 작가를 비롯해 배우 이동욱, 정려원, 이종혁, 박희본, 배종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병수 PD는 “박희본이 통통한 역할을 위해서 살을 쪄오기로 했는데 살이 잘 안 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박희본은 “촬영 들어가기 전에 PD님과 작가님이 제게 술도 많이 사주시고 밥도 많이 사준다며 살을 찌우라고 하셨다. 그런데 사적으로 아직까지 한 번도 사주신 적이 없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희본은 “예전에도 통통한 캐릭터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치킨과 맥주, 홍어와 막걸리를 매일 먹었다. 요즘엔 촬영을 주야로 하다 보니 많이 못 먹었지만, 이제 홍어와 과메기의 계절이다. 살을 더 많이 찌울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또한 이동욱은 “박희본은 캐릭터 때문에 항상 옷을 세겹씩 껴입는다. 촬영 할 때 날씨도 더워서 힘들었을 것이다. 게다가 여배우가 사실 예쁘게 나오지 않는다는 게 어려운 일이다”며 박희본의 고충을 대신 전했다.

극중 이동욱은 다정다감한 한방병원 의사 박리환 역을 맡았으며, 정려원은 어떤 일이 있어도 울지 않는 씩씩한 8년차 라디오 PD 김행아 역을 맡았다. 이종혁은 완벽주의 라디오국 본부장 강석준 역을 맡았고, 박희본은 시크한 재벌 3세 치과의사 홍이슬 역을 맡았다.

한편 ‘풍선껌’은 어렸을 때부터 가족같이 지내던 두 남녀의 순수한 사랑을 그린 천진 낭만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26일 오후 11시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