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후반 교체출전’ 토트넘, 맨유에 1-2 석패

0

201907252252065802.jpg

토트넘이 프리시즌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게 패배를 기록했다.

25일(현지시간) 토트넘이 중국 상하이 홍커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2차전 경기에서 맨유에 1-2로 패배했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으나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교체 출전했다.

맨유는 전반 21분 앙토니 마샬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앙토니 마샬은 토트넘의 오른쪽 수비진을 돌파한 후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초반 실점한 토트넘은 점유율을 높여가며 공격에 임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선발에 나선 해리 케인 등을 빼고 그 자리에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 등을 대거 투입했다. 투입 이후 팀의 공격을 주도한 손흥민은 머리로 후반 20분 모우라의 득점을 도우며 공격포인트를 쌓았다.

하지만 맨유는 후반 35분 2000년생 유망주 앙헬 고메즈(18∙맨유)의 깜짝 결승골로 승리를 굳혔다. 고메즈는 후안 마타와의 패스 플레이로 토트넘 수비진을 무너뜨린 뒤 득점에 성공했다.

프리시즌 경기의 경우 승패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 앞으로 다가올 2019-20시즌을 앞두고 새로 영입된 선수들과 발을 맞추고, 감독의 새로운 전술을 익히는 ‘연습 경기’이기 때문이다.

한편 이날 경기 전 기자회견에 선수단 대표로 참석한 손흥민은 “지난 시즌 결과는 환상적이었다. 팀을 돕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내는 것이 나의 목표”라며 “(선수로서) 더 나아지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런 것이 선수로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토트넘은 오는 31일 독일 뮌헨에서 레알 마드리드와의 아우디컵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손흥민 #토트넘 #맨유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