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 선수단 결국 지각.. 친선경기 킥오프도 ‘지연’

0

201907262031117248.jpg

‘팀 K리그'(K리그 올스타)와의 친선경기를 앞둔 유벤투스(이탈리아)가 경기장에 제 시간에 도착하지 못하며 킥오프가 지연되고 있다.

유벤투스와 ‘팀 K리그는’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친선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유벤투스 선수단의 도착이 늦어지며 킥오프 시간도 덩달아 지연됐다.

친선경기는 오후 8시30분에 시작하기로 했지만, 다시 조율 중인 상황이라고.

주최측은 경기 10분 전 전광판을 통해 "유벤투스 선수단의 사정으로 인해 경기가 지연되고 있음을 안내드린다"라고 공지했다.

유벤투스 선수단은 이날 오후 12시 45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갑작스레 중국을 덮친 태풍 때문에 2시간 가량 입국이 지연됐다.

이 때문에 호날두가 컨디션 조절을 이유로 팬 사인회에 불참했으며, 선수단이 호텔에 도착하는 시간 또한 크게 늦어졌다.

유벤투스 선수단은 오후 6시30분경 숙소인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을 출발해 경기가 열리는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체증에 갇힌 이들은 결국 킥오프 시간을 넘긴 8시 4분에야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유벤투스 #지각 #호날두 #K리그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