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한보름, 야근 도중 일어난 기절초풍 사건은?

0
201907291121310793.jpg

배우 성훈과 한보름이 야근 도중 혼비백산하는 일이 발생한다.

오는 31일 방송하는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극본 김동규, 연출 김상우) 7회에서는 안단테(성훈 분)와 신연화(한보름 분)가 야근 도중 기절초풍하는 사건이 일어난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앞서 구조조정 전문 기업 유성CRC의 본부장 안단테는 부도 위기를 맞은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새 대표로 부임해 기획팀장 신연화와 함께 회사를 살리기 위한 협력을 시작했다. 두 사람은 시골에 위치한 신사옥 현장을 답사하러 갔다가 벌떼의 습격을 받아 한바탕 소동을 겪으며 한층 가까워진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레벨업’ 7회에서는 이사한 신사옥에서 안단테와 신연화가 화들짝 놀라는 사건이 발생한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안단테와 신연화는 의자 위에 쭈그려 앉아 공포에 질린 표정을 하고 있어 과연 회사에서 야근하던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늘 침착함을 유지하던 안단테조차 의자 위로 피신해 뜻밖의 ‘쭈굴(?)미’를 발산하며 웃음을 더한다. 과연 이들을 공포에 사로잡히게 한 존재의 정체는 무엇인지, 안단테와 신연화가 이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할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레벨업’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