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박서준, 대체불가-한계 없는 캐릭터 소화력 발휘! ‘믿고 보는 배우’

0
201907301107461966.jpg

배우 박서준이 영화 ‘사자’를 통해 대체불가, 한계 없는 연기력으로 돌아온다.

박서준은 오는 31일 개봉을 앞둔 영화 ‘사자’에서 악에 맞서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 역을 맡아 액션-드라마-브로맨스 등 장르를 막론한 캐릭터 소화력을 과시하며 ‘믿고 보는 배우’다운 저력을 입증했다.

극 중 격투기 챔피언으로 분한 박서준은 박진감 넘치는 격투기 액션을 펼치며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는다. 실제 UFC 선수와 대결을 펼치며 리얼한 액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강한 타격감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등 파워풀한 액션을 선보이며 쾌감까지 책임진다.

그런가 하면, 세상과 신에 대한 불신이 있던 격투기 선수가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강력한 악에 맞서게 되는 과정 속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관객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웃음기 쫙 뺀 진지한 카리스마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상처를 간직한 인물의 내면을 디테일하게 표현해내며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완성시킨다.

또한 안성기와 남다른 ‘브로맨스 케미’를 과시하며 드라마적 서사를 탄탄하게 완성시킨다. 두 사람의 정서적인 교감을 통한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는 마치 버디무비의 찰떡 콤비 같은 호흡을 탁월하게 살려내며 극을 즐기는 또 다른 관전포인트로 작용한다.

이처럼 박서준은 장르의 경계를 뛰어넘는 열연을 펼치며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기존의 밝고 유쾌한 이미지를 잠시 내려놓고 강렬한 다크미를 선보인 박서준은 제 옷을 입은 듯 군더더기 없는 열연으로 대체불가 용후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때론 혈기왕성한 청춘의 모습으로, 때론 여심을 사로잡는 로코킹으로 신선한 변주를 이어온 박서준은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스스로 증명해내며 또 한번 관객들의 마음을 홀릴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사자’는 오는 31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