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지찬, 압도적 사고뭉치 밉상 캐릭터로 맹활약 ‘눈도장’

0
201907301401124183.jpg

‘태양의 계절’ 지찬이 트러블 메이커로 맹활약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찬은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 야망 가득한 밉상 캐릭터 박민재 역으로 열연, 트러블 메이커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극 중 양지그룹 윤시월(윤소이 분)이 심미식품 인수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이 여세를 몰아 최태준(최정우 분)은 본격적으로 최광일(최성재 분)의 경영권 승계 작업을 진행하기 위해 양지 로지스 상장 준비에 바로 돌입했다. 이에 격분한 박민재는 양지그룹을 향해 본격적으로 방해 공작을 펼쳐 밉상 캐릭터의 면모를 확연히 드러낸 것.

지난 29일 방송된 ‘태양의 계절’에서 박민재는 최광일에게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를 뺏길 수 없다는 욕심에 사로잡혔다. 그는 양지그룹에서 심미식품 인수한 진짜 목적이 심미식품 땅 개발계획 때문이라는 비밀 정보를 외부로 유출하는 대형사고를 치며 트러블 메이커로 등극, 시청자들의 분노를 부르며 극의 몰입을 배가시켰다.

한편 대형사고를 친 민재에게 호통치는 재용을 향해 민재는 “어차피 제가 못 먹는데, 그 땅이 무슨 소용이에요?”라며 오히려 큰소리를 쳐 재용을 당황케 했다. 이어, “최광일이 양지의 주인이 되는 꼴 절대 못 봐요. 아니 안 봐요! 무슨 수를 써서라도 최광일 끌어 내릴 겁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 제가 앉을 거예요. 꼭!”이라고 말해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를 향한 민재의 끝없는 욕심과 강한 권력욕을 엿볼 수 있었다.

이처럼 지찬은 극에서 양지그룹을 향해 야망을 서슴없이 드러내며 매회 남다른 밉상 존재감으로 극의 몰입감을 끌어올리고 있어 앞으로의 전개에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한편 ‘태양의 계절’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