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스타 SNS 영향력 1위는 ‘호날두’.. 연간 수익만 530억

0

201906191948580729.jpg

한국에서의 인기는 사그라들었지만 SNS상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의 파급력은 여전하다.

3일(현지시간) 미 경제지 ‘포브스’는 스포츠 스타들의 SNS 영향력을 분석해 순위를 매겼다.

좋아요, 댓글, 구독 등 SNS 상호작용을 수치화한 순위에서 호날두는 8억8700만으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포브스는 "호날두의 인스타그램은 1억77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규모 덕분에 기업들로부터 연간 4400만달러(약 530억원)의 광고수익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상위 7명 중 6명은 축구선수로 조사됐다.

2위는 3억6700만을 기록한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였으며, 파리 생제르망의 네이마르(2억8900만)와 킬리앙 음바페(1억6700만)가 그 뒤를 이었다.

5위를 차지한 종합격투기 스타 코너 맥그리거(1억5900만)는 축구선수가 아닌 선수들 중 유일하게 상위 7명 안에 포함됐다.

6위는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1억5200만), 7위는 유벤투스의 파울로 디발라(1억4800만)가 차지했다.

포브스는 "축구라는 스포츠의 세계적 인기 덕분에 축구선수들이 온라인을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호날두 #영향력 #SNS #인기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