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들: 풍문조작단’, 조직도 영상 전격 공개..손현주&광대패 5인방

0
201908051019119881.jpg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이 조직도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5일 ‘광대들: 풍문조작단’ 측은 세조와 한명회, 그리고 광대패 5인방의 관계가 담긴 조직도 영상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조직도 영상은 풍문조작단에게 사건을 의뢰한 인물인 세조로 시작한다. 어린 조카 단종을 죽이고 왕위를 차지해 조선의 7대 임금이 된 세조는 본인이 저지른 악행으로 매일 밤 악몽에 시달리며 괴로워하고, 극심한 피부병과 죄책감으로 인해 나날이 심신이 쇠약하고 피폐해져 간다.

자신의 평판과 홀로 남겨질 어린 세자의 안위를 걱정하던 세조는 광대패에게 미담을 만들어 널리 알려줄 것을 의뢰한다.

왕인 세조 조차도 감히 건드릴 수 없을 만큼의 막강한 권력을 가진 조선 최고의 지략가 한명회(손현주 분)는 세조를 왕위에 세우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인물이다. 그는 왕위의 정당성을 역사에 남기고 하늘의 뜻이 임금에게 있다는 것을 세상에 널리 알리기 위해 거대한 판을 기획하고, 이를 실행할 이들을 찾던 중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는 광대패 5인방을 발탁하게 된다.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뒤흔드는 광대패의 리더 덕호(조진웅 분)는 사람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는 신묘한 재주를 지닌 것은 물론, 뛰어난 연기력과 입담을 가진 만담꾼이다.

어느 날 조선 최고의 권력자 한명회로부터 세조의 미담을 만들어내라는 명을 받게 되고, 이에 광대패를 이끌고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들 놀라운 판을 만들어 내기 위해 기상천외한 방법들을 총동원한다.

홍칠(고창석 분)은 뭐든지 뚝딱뚝딱 만들어내는 금손이자 각종 기계장치와 화약에 능통한 특수효과의 달인이다. 새로운 문물에 대한 호기심만큼 신분에 대한 상승욕구도 남다른 인물이다. 광대패 5인방 중 나이는 가장 많지만 철없는 사고뭉치로, 조그만 일에도 소스라치게 놀라는 소심한 성격 탓에 조선 최고의 권력자 한명회 앞에서도 위풍당당한 덕호와 함께하는 매 순간이 긴장의 연속이다.

근덕(김슬기 분)은 신내림을 받고 한때 이름을 날렸지만 지금은 신기 빠진 무녀다. 그는 광대패의 일거리를 가져오는 영업책이자 연기는 기본, 각종 소리를 만들어 내는 음향 전문가까지 풍문조작단에 없어서는 안될 만능 재주꾼이다. 팔팔하게 살아있는 거친 입담과 시원시원한 성격을 지닌 근덕은 덕호를 도와 풍문조작단의 살림을 책임지고 있다.

진상(윤박 분)은 붓 하나로 세상의 모든 것을 똑같이 그려내는 재주를 지닌 풍문조작단의 미술 담당이다. 실제인지 그림인지 분간할 수 없는 극사실적 화풍으로 사람들의 눈을 현혹하는 그는 과거 궐내 화원이었으나 궁의 화풍을 따르지 않기 위해 그 자리를 박차고 나온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다.

끝으로 팔풍(김민석 분)은 풍문조작단의 막내이자 장마당 땅재주꾼으로, 날다람쥐 같은 빠른 몸놀림으로 자유자재로 줄과 나무를 타고 다양한 묘기를 부린다. 그는 오늘날 스턴트맨과 같은 역할을 수행하며 홍칠을 도와 각종 특수효과를 구현하는데 일조한다.

한편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돼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를 그린 팩션 사극으로, 오는 21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