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공격수 이금민, 英 맨체스터 시티 입단

0

201905081556023066.jpg

여자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이금민이 영국 맨체스터 시티 유니폼을 입는다.

7일(현지시간) 맨체스터 시티는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금민과 2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이금민은 지소연(첼시), 조소현(웨스트햄)에 이어 세 번째로 영국 무대에 오른 선수가 됐다.

닉 쿠싱 맨체스터 시티 여성팀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프랑스 월드컵에 출전한 이금민을 유심히 지켜봤다”며 “개인 능력과 활동량, 드리블 능력 등 이금민은 훌륭한 재능을 지니고 있는 선수다. 우리 구단이 성공을 이룰 수 있도록 기여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금민은 이날 입단 인터뷰를 통해 “이 자리에 있게 돼 영광”이라며 “맨체스터 시티는 제게 매력적인 구단이었고 영국 무대를 경험해보고 싶었다”며 맨체스터 시티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영국 무대에는 훌륭한 팀과 선수들이 많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많은 선수들이 신체적으로 강하고 기술적으로도 뛰어나다는 것을 월드컵 무대에서 경험했다”고 전했다.

처음 경험하는 영국 무대지만 이금민은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지소연과 조소현과 함께 영국 축구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다. 그들은 내게 많은 충고를 해줬다”며 “맨체스터에 오게 돼 너무 기쁘다. 내가 영어가 더 익숙해진다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금민은 “팀 동료와 구단 관계자, 팬들 모두에게 훌륭한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며 “최선을 다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금민은 국내 여자 실업축구 WK리그의 대표 골잡이로 활약했다. 2015년 서울시청에서 데뷔한 이금민은 지난 시즌 한국수력원자력으로 이적했다. 이금민은 프로선수로서 57경기에 출전해 26골 12도움을 기록했다.

아울러 국가대표로서 이금민은 A매치 통산 54경기에 출전해 16골을 넣었다. 아울러 2009 U-16 여자아시안컵, 2010 U-17 여자월드컵, 2013 U-19 여자아시안컵 등 연령팀에서도 활약하며 대표팀의 승리를 이끈 바 있다.

#이금민 #맨시티 #이적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