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레벨업’으로 증명한 넓은 연기 스펙트럼 증명..종영 소감까지

0
201908161042192398.jpg

배우 성훈이 ‘레벨업’ 종영소감을 전했다.

성훈은 지난 15일 종영한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다채로운 매력이 가득한 안단테 역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14일 방송에서는 본인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았던 안단테(성훈 분)가 주변사람들에게 진실된 마음을 표현, 한 단계 성숙한 모습으로 발전하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동안 앙숙으로 지냈던 새어머니 아들 강훈(손상연 분)의 서운한 감정을 듣고 미안함을 전하며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홀로 있는 그에게 다가간 안단테는 "눈엣가시 같은 너도 내 가족이더라"라며 자신의 진심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15일 방송한 마지막회에서 안단테는 부도위기에서 회생시킨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경영에서 물러나게 되고, 신연화에게 다가서지 못한 채로 그녀와 이별하게 됐다. 이런 가운데 부모님 납골당을 방문한 안단테가 신연화도 그 자리에 있었다는 이야기에 그녀를 쫓아가,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그동안 그가 전화 한 통 없었던 점에 서운함을 표현한 신연화에게 안단테는 "전화 없이 약속 없이 만나고 싶었습니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표현, 그녀에게 사랑을 고백하고 입맞춤을 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앙숙 관계였던 두 사람이 우여곡절 끝에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이처럼 성훈은 회사를 일으키기 위해 노력하는 프로페셔널한 CEO의 모습부터 사랑하는 여자를 향해 천천히 전진하는 로맨티스트 면모를 표현, 다양한 매력으로 캐릭터의 몰입도를 높였다. 그는 냉철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서 상대방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고 진심을 표현할 줄 아는 섬세함을 자연스럽게 나타내며 성장형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성훈은 "시나리오를 읽고 많은 고민과 노력을 했던 작품이었다. 벌써 종영한다고 하니 아쉬움이 남기도 하고 후련하기도 하다. 스태프들과 재미있게 촬영하고 좋은 작품을 남기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과 헤어짐에 아쉬움을 전했다.

또한 "그동안 안단테를 사랑해주신 많은분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받은 사랑만큼 보답하는 배우 성훈이 되겠다"라며 시청자들을 향한 애정의 말을 남겼다.

한편 성훈은 매주 금요일 MBC ‘나혼자 산다’를 통해 인간 성훈의 모습으로 예능에서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