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시즌 2’, 아침드라마 급 막장 사연 공개! 김숙 답답함 호소

0
201908200918499565.jpg

‘연애의 참견 시즌 2’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릴 아침드라마 급 막장 사연이 찾아온다.

20일 오후 방송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 53회에서는 커플 사이에 낀 한 사람으로 인해 10년간의 사랑이 물거품 될 위기에 처한 여자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이날 사연의 주인공은 10년 동안 너무 잘 챙겨주는 남친과 결혼까지 약속하며 알콩달콩 연애를 이어왔지만 결혼이 결실을 맺기에는 심각한 문제가 하나 있다고 밝힌다.

바로 눈치없이 커플 사이를 방해하는 한 사람과 여자친구인 고민녀 보다 더 자주 연락함은 물론 커플 데이트에도 함께하며 마치 세 사람이 데이트 하는 느낌을 받는다는 것이다.

소외감까지 느낀 고민녀를 전혀 배려하지 않는 남자친구의 모습에 급기야 김숙은 "갑자기 여기 누가 나 목 졸랐냐?"며 답답함을 호소했고 다른 참견러들 역시 "남자친구가 센스가 없다"며 짜증을 유발했다고.

뿐만 아니라 막장 드라마 급 전개로 달밤에 쫓고 쫓기는 미행과 추격전을 벌이는가 하면 남자친구가 사연녀에게 던진 핵폭탄급 한 마디에 참견러들 모두가 나가떨어진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어떠한 상황에도 똑 부러진 참견을 했던 김숙이 "나는 못 버틸거 같아"라고 말해 엄청난 사연의 전개가 더욱 궁금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역대급 경악을 휩쓸고 간 사연에 참견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해졌다고 해 흥미진진해질 화요일 밤을 예고하고 있다.

여자에게 안타까움을 느낀 한혜진은 "내가 이런 남자랑 결혼하면 어떻게 될까 라고 잠깐 상상을 해봤다. 굳이 이 결혼을 해야하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남자의 심리를 냉철하게 분석한 주우재는 "여자친구에게 배려나 공감을 해주는 부분이 없더라"라며 안타까워했다.

헤어질 수밖에 없는 두 사람의 운명적인 이야기는 오늘(20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하는 ‘연애의 참견 시즌 2’에서 만나볼 수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