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화가 수지, 최초의 여류소리꾼 변신 ‘짚신’에도 빛나는 ‘미모’

0
201510201616116530.jpg

도리화가 수지

도리화가 수지가 영화 속 한복자태를 공개해 눈길이 쏠리고 있다.

20일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채선 입니당, 도리화가 11월25일”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지가 영화 ‘도리화가’의 주인공 진채선으로 변신해 한복 자태를 뽐내고 있다.

수수한 저고리와 치마 차림에 짚신을 신고 있지만 숨길 수 없는 청순한 미모가 빛을 발해 눈길을 사로잡기도 했다.

한편 영화 ‘도리화가’는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의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도리화가 수지에 대해 네티즌들은 "도리화가 수지, 그렇군요" "도리화가 수지, 너무 예쁘다" "도리화가 수지, 기대돼요"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