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정가람-송강, 화기애애 또래 케미 과시..현장 비하인드컷 공개

0
201908290930569883.jpg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의 김소현, 정가람, 송강 등이 또래 케미스트리를 과시했다.

지난 22일 공개된 ‘좋아하면 울리는’ 측은 배우들의 화기애애 분위기가 엿보이는 비하인드 스틸을 대방출 했다.

공개된 스틸은 웃음이 끊이지 않는 현장의 기분 좋은 에너지가 담겨있다. 카메라가 꺼진 뒤에도 환한 미소는 여전하고 또래 배우들이 함께한 현장답게 화기애애함이 가득했던 순간들이 가득하다.

조조를 연기한 김소현은 "현장이 항상 즐겁고, 너무 편했던 것 같다. 서로에게 의지가 많이 됐다"라고 말했고, 혜영 역의 정가람은 "모든 친구들이 함께 ‘이 작품에 다같이 에너지를 쏟자’라는 마음가짐으로 모두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다”라며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했다.

선오 역의 송강은 "집에 혼자 있는 게 심심할 정도로 너무 현장이 가고 싶었다"라고 말해 이들의 현장 케미를 짐작케 했다.

긍정적인 에너지로 가득했던 현장을 이끌었던 이나정 감독은 "또래 연기자들이어서 그런지 조조, 혜영, 선오 뿐만 아니라 일식, 덕구, 굴미, 장고 역의 배우들까지 모두 호흡이 잘 맞았다"며 이들을 치켜세웠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은 지금 바로 오직 넷플릭스에서 시청 가능하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