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아스날과 2-2 무승부.. 손흥민 ‘2골 관여’ 맹활약

0

201909020805023485.jpg

[파이낸셜뉴스] 손흥민(27∙토트넘)이 맹활약을 펼치며 팀을 패배에서 구원했다.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아스날과 토트넘의 프리미어리그 ‘북런던 더비’가 2-2 무승부로 마쳤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팀의 모든 득점에 관여하며 활약했다.

이날 초반 경기의 흐름은 거센 전방 압박을 필두로 한 홈팀 아스날이 거머쥔 것처럼 보였다. 아스날은 원정팀 토트넘을 거칠게 압박하며 골망을 위협했다.

하지만 선제골은 ‘선수비 후역습’ 작전을 들고 나온 토트넘으로부터 나왔다. 공격의 시발점은 손흥민의 발끝이었다.

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은 침투하는 동료 라멜라를 향해 정확한 침투 패스를 넣어줬다. 이후 라멜라(27∙토트넘)의 강한 슈팅을 시도했고 상대 골키퍼는 미처 공을 잡지 못하고 손으로 쳐냈다. 공은 에릭센 앞으로 굴러나왔고 에릭센(27∙토트넘)은 쉽게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이어 전반 39분 다시 한 번 만들어진 역습상황에서 손흥민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침투했다. 당황한 상대 수비는 뒤늦게 깊은 태클을 시도하며 손흥민의 발을 걸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해리 케인(26∙토트넘)이 이를 성공시키며 팀은 2-0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추가 시간에 홈팀 아스날이 득점에 성공하며 전반전은 2-1로 마쳤다.

후반전 아스날은 더욱 거칠게 전방 압박을 이어갔다. 전반전만해도 수비 상황에서 유려하게 역습으로 전환하던 토트넘은 힘에 부치는 모습이 역력했고 아스날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졌다.

다만 후반 6분 공격 기회를 잡은 손흥민은 슈팅을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이후 홈팀 아스날은 다시 한 번 득점에 성공했고 손흥민은 후반 33분 교체 아웃됐다.

이날 선수평가 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whoscored.com)은 두 골에 관여한 손흥민에게 평점 7.37으로 팀 내 세 번째로 높은 점수를 줬다. 득점에 성공한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7.86점, 해리 케인은 7.45점을 받았다.

한편 이날 손흥민은 득점에 실패하며 리그에서 치러지는 ‘북런던 더비’에서의 첫 득점 도전에는 실패했다. 다음 북런던 더비는 이듬해 4월 25일(현지시간)에 치러진다.

#손흥민 #토트넘 #아스날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