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SK 가드 정재홍, 심정지로 사망

0

201909040028525590.jpg

[파이낸셜뉴스] 프로농구 서울 SK 소속 가드 정재홍이 향년 33세 나이로 숨졌다.

3일 구단 측은 “정재홍이 밤 10시 40분경 갑작스런 심정지로 별세했다”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정재홍은 손목 수술을 받기 위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4일 수술이 예정됐던 정재홍은 돌연 수술을 하루 앞두고 심정지로 숨졌다.

이날 정재홍은 담당의와 상담 후 저녁 식사까지 마친 후 돌연 심정지가 왔다.

이를 발견한 간호사는 응급처치를 했지만 결국 정재홍은 세상을 떠났다.

한편 정재홍은 인천 송도고와 동국대를 졸업해 2008년 신인드래프트에서 대구 오리온스(현 고양 오리온) 구단에 지명돼 프로에 입문했다. 이후 그는 인천 전자랜드, 고양 오리온을 거쳐 2017-18시즌부터 SK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실에 마련됐다.

#SK #정재홍 #심정지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