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살인’ 안세하 “주원, ‘용팔이’에서 돈 빌려줬지만 이번은 안 돼”

0
201510201935153148.jpg

배우 안세하가 드라마 ‘용팔이’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주원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어떤 살인’(감독 안용훈) 언론 배급 시사회에 안용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윤소이, 신현빈, 김혁, 안세하 등이 참석했다.

이날 안세하는 또 다른 영화 ‘그놈이다’에 출연하는 주원에 대해 “일단 주원은 주연이고, 나는 조연이다. ‘용팔이’에서는 내가 사채업자라 돈을 빌려줬는데 이번 만큼은 빌려주고 싶지 않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안세하는 “‘그놈이다’와 ‘어떤 살인’이라는 타이틀은 뭔가 맞아 떨어지는 느낌이 있다. 둘 다 잘 됐으면 좋겠다”며 센스 있는 의견을 제시했다.

극중 신현빈은 어릴 적 교통 사고로 부모를 잃고 언어 장애까지 얻었고 이후 씩씩하게 살아보려 했지만 끔찍한 사건을 겪고 외로운 복수를 시작하게 된 지은 역할을 맡았으며, 윤소이는 살인자가 된 지은을 돕기 위해 애쓰는 형사 자겸 역을 맡았다.

한편 ‘어떤 살인’은 세 명의 남자에게 참혹한 사건을 당한 여인이 자신을 믿어주지 않는 세상을 향해 방아쇠를 당긴 슬픈 복수극으로, 오는 29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