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살인’ 윤소이 “멜로? 우리 감독님-김혁-안세하만 아니면 돼”

0

201510201949584011.jpg

배우 윤소이가 강하고 중성적인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어떤 살인’(감독 안용훈) 언론 배급 시사회에 안용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윤소이, 신현빈, 김혁, 안세하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윤소이는 멜로연기를 한다면 함께하고 싶은 배우가 누구냐는 질문을 듣고 “옆에서 감독님이 본인이라고 하라는데 나는 상상도 하기 싫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내가 영화 ‘아라한 장풍 대작전’으로 데뷔를 해서 그런지 강한 캐릭터를 많이 맡았던 것 같다”며 “멜로는 정말 해보고 싶다. 남자 배우라면 다 좋다. 우리 감독님과 김혁만 아니면 된다. 안세하도 아니었으면 좋겠다”며 폭소케 했다.

극중 신현빈은 어릴 적 교통 사고로 부모를 잃고 언어 장애까지 얻었고 이후 씩씩하게 살아보려 했지만 끔찍한 사건을 겪고 외로운 복수를 시작하게 된 지은 역할을 맡았으며, 윤소이는 살인자가 된 지은을 돕기 위해 애쓰는 형사 자겸 역을 맡았다.

한편 ‘어떤 살인’은 세 명의 남자에게 참혹한 사건을 당한 여인이 자신을 믿어주지 않는 세상을 향해 방아쇠를 당긴 슬픈 복수극으로, 오는 29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