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장기용, 스크린 꽉 채운 ‘독한 존재감’..섹시 액션+반전 매력

0

201909111111125691.jpg

배우 장기용이 ‘독한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운다.

11일 개봉한 ‘나쁜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 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장기용은 ‘나쁜녀석들: 더 무비’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 전직 형사이자 나쁜 녀석들의 ‘독종 신입’ 고유성 역을 맡았다.

장기용은 온몸에 가득 찬 독기와 매서운 눈빛으로 첫 등장부터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긴 팔과 다리를 이용해 거칠면서도 섹시한 액션을 소화하는 것은 물론, 마동석, 김상중, 김아중 등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 신선한 에너지를 뿜어내며 자신의 존재감을 톡톡히 증명해낸다.

장기용이 표현한 고유성의 액션 스타일을 한 마디로 정의하면 ‘좀비 액션’이다. 쓰러질 듯 쓰러지지 않고, 아무리 맞아도 다시 일어난다. 달리고, 뛰어 내리고, 맞고, 때리는 맨몸 액션을 날 것 그대로 선보인다.

그러면서도 장기용은 고유성을 반전 매력이 있는 인물로 그려내며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한다. 누구든 잡아 먹을 것 같은 눈빛으로 달려들지만 정작 상대에게 한번에 제압 당해버리는 장면이나 마동석(박웅철 역)과 선보이는 의외의 브로맨스 케미스트리는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전한다.

장기용은 인터뷰를 통해 "고유성은 겉으로는 강해보이지만 귀여운 매력도 있는 친구다. 싸움을 잘하는 것 같지만 의외로 허당기가 있다"고 밝혔다.

전작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로맨틱하고 다정한 연하남으로 여심을 사로잡았던 장기용이기에 ‘나쁜녀석들: 더 무비’에서의 변신은 더욱 새롭게 다가온다.

다른 사람이라고 해도 믿겨질 만큼 낯선 모습이지만 장기용은 그만의 능청스러운 연기로 캐릭터를 선명하게 그려내 관객들을 설득시킨다.

장기용의 합류로 한층 더 풍성해진 ‘나쁜녀석들: 더 무비’는 올 추석 극장가에 통쾌한 사이다 한 방을 날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