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손승연, 가수 꿈꿨던 어머니와 듀엣 무대 선보여 ‘시청자들 울컥’

0
201505161940270923.jpg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손승연이 어미니와 함께 듀엣 무대를 선보여 이목을 끌고 있다.

손승연은 오늘 16일 오후 6시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가족 특집에서 어머니와 함께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방송에서 손승연의 어머니는 한 때 자신의 꿈이었던 가수로써 무대에 올랐다는 사실에 울컥해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에 손승연은 조용히 어머니를 품에 안아 위로했다.

이후 감정을 추스린 손승연의 어머니는 "승연이가 비주얼 때문에 가수 되는 게 힘들었다"는 뜬금없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가수라는 길이 쉬운 길이 아닌데 승연이가 그렇게 하고 싶던 가수가 돼서 이 자리에 섰다는 자체가 행복했다. 딸을 보는데 가슴이 울컥했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fnstar@fnen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