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예정대로 평양 원정 떠난다.. 29년만의 방북

0

201909241718328890.jpg

[파이낸셜뉴스] 10월 15일 북한 평양에서 예정됐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가 정상 진행된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아시아축구연맹(AFC) 담당 부서와 북한축구협회 부회장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서 미팅을 진행했다"며 "예정대로 평양에서 경기가 진행되며, 한국도 H조의 다른 팀들과 동등하게 대우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오는 10월 1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북한과의 원정 경기를 치르게 됐다.

북한이 경기를 3주 남긴 23일까지도 평양 개최에 관한 확답을 주지 않으며 KFA의 준비 또한 답보 상태였다.

KFA는 평양 경기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되, 제 3지역 개최 가능성도 열어두고 준비를 진행했다.

하지만 북한 측에서 평양 개최에 관한 의지를 확고히 하며 상황이 급변했다.

남자 축구대표팀이 북한 현지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은 지난 1990년 10월 열린 친선전 이후로 29년만이다.

KFA는 대표팀의 방북을 위한 제반 사항을 준비할 예정이다.

#평양 #축구 #월드컵 #방북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