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리그 첫 선발 X 데뷔 골’ 두 마리 토끼 다 잡았다

0

201909260839484227.jpg

[파이낸셜뉴스]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이 스페인 프로무대 선발 출장 경기에서 데뷔 골까지 터뜨렸다.

26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3시 이강인은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 경기장에서 치러진 헤타페와의 2019-20 스페인 라 리가 6라운드 경기에서 선발 출장했다.

이강인은 왼쪽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팀의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경기 시작 1분만에 선제 골을 실점한 상황에서 역전의 불씨를 지핀 것도 이강인이었다.

전반 30분 이강인은 왼발 크로스를 시도하며 상대 수비진을 흔들었고 동료 공격수가 발리 슛으로 이를 마무리하며 동점을 만들어냈다. 이어진 공격상황에서도 이강인은 공격의 흐름을 빠르게 연결하는 패스로 팀 공격의 윤활유 역할을 맡았다.

4분 뒤 역전골 상황에서도 이강인은 공을 빠르게 전방으로 연결했다. 이 패스는 크로스로 이어졌고 공격진이 득점에 성공하며 팀은 승부를 뒤집었다.

이강인은 전반 39분 직접 득점에도 성공하며 리그 데뷔골을 만들어냈다. 왼쪽 측면에 위치했던 이강인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는 동료의 움직임을 파악해 중앙으로 침투해 들어갔다. 좋은 위치를 선점한 이강인은 간결한 오른발 슛으로 데뷔 골 득점에 성공했다.

이강인이 리그 데뷔 골은 발렌시아 구단으로서도 희소식이다. 이강인은 자타공인 소속팀 발렌시아를 이끌어나갈 차세대 유망주로 낙점됐기 때문이다.

싱가포르 국적의 발렌시아 구단주 피터 림도 아시아계 유망주인 이강인을 구단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키우고 싶어 한다. 현지에서는 최근 마르셀리노 감독을 경질하고 셀라데스 감독을 선임한 배경에 이강인의 출장시간도 영향을 줬다라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실제 마르셀리노 감독은 경질 후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질문을 받았고 “이강인은 문제가 아니다. 감독 선임 문제에 어린 선수 개인을 끌어들이지 말라”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한편 새로 선임된 셀라데스 감독은 어린 유망주들을 잘 활용하는 감독이다. 셀라데스 체제에서 이강인의 출전시간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강인 #데뷔골 #선발출전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