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초특급 게스트+새 코너로 안방극장 웃음 폭탄 선사

0

201910071412075104.jpg

‘개그콘서트’가 초특급 게스트들의 활약으로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한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1018회에서는 초특급 게스트들과 레전드라 일컫는 명품 코너들이 일요일 밤을 폭소로 물들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민상이 ‘킹 오브 캐릭터’로 첫 시작부터 명성을 빛냈다. 유민상은 저팔계 분장으로 무대에 등장, 관객들을 경악하게하며 완벽한 저팔계 실사화에 성공했다. 유민상의 상대로는 성냥팔이 소녀 박소영이 소환, 특급 성냥으로 저팔계를 삼겹살로 만들어버리며 난데없는 고기파티를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불편한 삼대’에서는 뽀빠이 아저씨 이상용이 등장해 관객들의 환호성을 받았다. 이상용은 "너 방송 끝나고 봐!"라고 엄포를 놓는 등 남다른 ‘나이 포스’로 개그맨 강성범, 안상태를 당황케 해 빅 재미를 선사했다. 그는 애드리브는 물론, 코너 속 할아버 정승환에게 절을 하는 공손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극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새 코너의 활약이 돋보였다. 새 코너 ‘노래따라 삼천리’와 ‘마이펫’은 참신함으로 시선을 모았다. 먼저 박성호, 송준근의 새 코너 ‘노래따라 삼천리’에서는 일요일마다 결혼식을 올리기로 유명한 ‘신비한TV 서프라이즈’의 유명 배우 김하영이 출연해 방청객들의 환호성을 받았다. 김하영은 무반주임에도 놀랄 만큼 완벽한 쏭(Song)콩트를 선보여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반려인들의 공감을 부르는 새 코너 ‘마이펫’의 등장도 화려했다. 개그맨 양선일, 송영길, 이현정, 김니나가 서태훈의 펫으로 분장, 리얼한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고개를 자동으로 끄덕이게 하는 공감성 콩트를 선보였다. 특히 이현정은 반려묘의 꾹꾹이는 물론 냥 펀치를 제대로 소화해내 안방극장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밖에도 개그맨들의 출근길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개육대’에서는 역대급 스케일의 출근길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펼쳐진 경기종목은 맨몸 클라이밍으로, 비눗물을 뚫고 정상에 도달해야만 하는 고난이도 코스가 공개됐다.

먼저 대결을 펼치게 된 개그맨은 유민상과 양선일의 대결은 육식동물과 초식동물의 사투를 연상케 해 폭소를 자아냈다. 유민상의 승리로 좁혀지는 가운데 양선일의 딸 비아가 등장, 결국 아빠의 저력을 발휘해 양선일이 승리를 거머쥐며 코너에 훈훈함을 불어넣었다.

또한 오는 한글날을 맞아 ‘2019 생활 사투리’는 훈민정음 서문을 사투리 버전으로 풀어냈다. 이어 시인 김소월의 ‘진달래 꽃’과 한용운의 ‘님의 침묵’이 경상도와 충청도 버전으로 낭송되는 등 감성을 담은 사투리 개그가 애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이처럼 ‘개그콘서트’는 개그맨들의 참신함을 느낄 수 있는 새 코너와 놀라운 초특급 게스트들로 월요병을 퇴치하는 일요일 밤 대세 예능임을 증명해냈다.

한편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