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송유현 “타인에게 지옥이 되지 않길” 애틋 종영 소감

0

201910081459363916.jpg

‘타인은 지옥이다’의 배우 송유현이 감사한 마음을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6일 종영된 OCN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직장내 현실 밉상 상사 한고은 역으로 완벽 변신 했던 송유현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송유현은 소속사 WS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설레는 마음으로 참여한 작품이 어느새 마지막 방송까지 마무리돼 이별해야 한다는 것이 아쉽다”며 작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주변에 꼭 이런 상사가 있다며 욕을 먹으면서도 얄미운 밉상 캐릭터였지만 즐겁게 연기했던 것 같다. 생각지 못하게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또한, 팀워크가 유난히도 좋았던 ‘타인은 지옥이다’ 팀의 감독님과 작가님, 모든 스태프분들 멋진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타인은 지옥이다’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리며 모두가 타인에게 지옥이 되지 않는 그런 세상이 되길 바란다”며 진심 가득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송유현은 극 중 윤종우(임시완 분)의 여자친구 민지은(김지은 분)을 직장 내에서 사사건건 시비로 교묘하게 괴롭히는 냉소적인 상사 한고은 역으로 완벽 분해 현실 분노를 일으키며 시청자들의 공감도를 제대로 자극해 극의 몰입도를 높여주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송유현은 탄탄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매 작품 새로운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하며 특유의 자연스럽고 실감 나는 연기와 수려한 외모가 더해져 안방극장에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는데 성공했다.

올 한해 ‘자백’, ‘지정생존자’, ‘웰컴2라이프’, ‘타인은 지옥이다’까지 종횡무진 맹활약을 해온 송유현의 이후 차기작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