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고’ 김성균 “성유리와 키스신, 처음이라 두근거려”

0

201510211706503073.jpg

배우 김성균과 성유리가 커플 연기를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감독 전윤수) 언론 배급 시사회에 전윤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성균, 성유리, 김영철, 이계인, 곽지혜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성균은 직접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내가 못 생긴 것은 알았지만 이 정도로 못 생긴 줄은 몰랐다. 오늘 한 번 다시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성유리는 “촬영을 할 때도 김성균이란 배우는 멜로 감성이 풍부한 사람이라고 느꼈다. 직접 영화를 보고 나니까 정말 대단한 멜로 배우와 작업을 했었구나라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됐다”고 이야기 했다.

또한 키스신에 대해 김성균은 “스크린으로는 첫 키스신이다. 그래서 많이 두근거렸다”고 말했고, 성유리는 “키스신은 설렜다”라고 밝혔다.

극중 성유리는 까칠한 성질의 여배우 서정 역을 맡았으며, 김성균은 톱스타 서정을 위해 24시간 동분서주하는 10년 째 매니저 태영 역을 맡아 ‘사랑해’ 편을 연기했다. 지진희는 범인을 잡느라 가족에게는 무관심한 형사 명환 역을 맡았으며, 곽지혜는 아빠를 기다리는 천사 같은 아이 은유 역을 맡아 ‘고마워’ 편을 이끌었다. 김영철은 왕년 최고 복서 강칠 역을, 이계인은 복싱계에 전설을 남기고 사라진 종구 역을 맡아 ‘미안해’ 편을 연기했다.

한편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는 가깝다는 이유로 마음을 표현하지 못했던 사람들에게 찾아온 일상의 가장 빛나는 고백의 순간을 담아낸 영화로,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