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 역대급 마이웨이 어머니에게 팩폭 멘트 선사

0

201910211702202830.jpg

‘무엇이든 물어보살’의 선녀 보살 서장훈이 역대급 마이웨이 어머니의 등장에 혀를 내두른다.

21일 오후 방송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31회에서는 서장훈이 제 할 말만 하는 마이웨이 어머니에게 무차별한 팩트 폭행을 날리는 것은 물론 환장의 케미를 뽐내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 날 ‘나이에 굴하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싶다’는 사연을 가진 꿈 많은 어머님이 보살들을 찾는다. 등장부터 범상치 않았던 어머니는 결국 홀로 ‘TMI(Too Much Information)’대파티를 펼쳐 보살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명치 아픈 일침이 주특기인 선녀 보살 서장훈은 은근슬쩍 자기 자랑을 이어가는 어머니를 유심히 관찰하다 "자랑하려고 오신 거야"라며 팩트폭력 멘트로 폭소를 유발한다.

그의 명치 아픈 돌직구에도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어머니의 자랑은 아기 동자 이수근의 감탄을 자아낸다는 전언이다.

선녀 보살 서장훈을 두 손 두 발 들게 한 어머니의 고민 아닌 고민은 무엇일지, 불통(通)했지만 화기애애하게 끝난 이들의 상담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한편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한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