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욕’ 골퍼 김비오, 자격정지 1년으로 단축

0

201910231510070046.jpg

골프대회 도중 ‘손가락 욕설’로 물의를 일으켰던 김비오(29)의 자격 정지 징계 기간이 3년에서 1년으로 감경됐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23일 경기도 성남시 KPGA 빌딩에서 이사회를 열어 김비오의 자격정지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줄이고 봉사활동 120시간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벌금 1천만원 징계는 그대로 유지했다.

KPGA는 의결 이유에 대해 김비오가 모든 사항을 인정하고 충분히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참작햇다고 밝혔다.

김비오는 지난달 29일 DGB금융그룹 Volvik 대구경북오픈 최종 라운드 16번홀에서 티샷을 한 뒤 카메라 셔터음을 냈다는 이유로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KPGA는 10월 1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김비오에게 자격정지 3년과 벌금 징계를 결정했다가 20여일 만에 감경 조처를 내렸다.

김비오는 감경 조치에 따라 2021년 시즌부터 KPGA가 주관, 주최하는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김비오 #손가락욕 #골프 #자격정지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