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치타, 영화 ‘블랙머니’ OST 참여! 엔딩곡 ‘아리’ 티저 영상 최초 공개

0

201910251156354152.jpg

아직 끝나지 않은 희대의 금융범죄 사건을 다룬 영화 ‘블랙머니’ OST에 래퍼 치타가 참여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인 영화 ‘블랙머니’에 강렬한 개성의 래퍼 치타가 만나 특급 컬래버레이션을 예고하고 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이다.

뛰어난 랩 실력과 치명적인 스타일,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해온 래퍼 치타가 ‘블랙머니’ OST에 참여, 엔딩곡 ‘아리’의 녹음 현장이 담긴 티저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치타는 지난 2015년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두각을 드러낸 후 ‘고등래퍼 2’ 등 다수의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참가자들의 멘토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음악 예능프로그램 ‘힙합의 민족’, ‘더 콜’ 등에서 매번 화려하고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래퍼로 자리잡았다.

치타는 ‘블랙머니’와 컬래버레이션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살다 보면 너무 욕심 많은 사람들 때문에 피해를 입는 경우들이 생긴다. 사람들이 덮으려고 하고 숨기려고 하는 걸 계속 파헤치고 드러내고, 계속 찾아 나서고 싸우는 과정이 속 시원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곡을 찌를 수 있는 가사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썼다"며 직접 작사한 ‘아리’의 작업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티저 영상을 통해 속이 뻥 뚫리는 치타의 래핑과 가수 에스진의 시원하고 통쾌한 보컬이 더해져 더욱 매력적인 음악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드는 ‘아리’는 영화 속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이후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한편 ‘블랙머니’는 오는 11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